한무숙문학관

English

문학관 소개 HAHN MOO SOOK HOUSE

인사말

한무숙 문학관장 김호기 사진

한무숙 문학관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저희 문학관은 소설가 향정(香庭) 한무숙(韓戊淑) 선생이 1953년부터 작고할 때까지
40년 동안 살면서 온 정성을 다하여 가꾸고 다듬은 전통 한옥입니다.

서울의 유서 깊은 성균관 부근에 자리 잡은 이 기와집은 20세기 초 장안의 대목 심목수라는 분이 지었다고 합니다. 바로 위에 있던 앵두밭 자리에 지금은 고층아파트가 들어서 있고 심목수가 역시 지었던 뒷집도 헐려 원룸아파트가 되었습니다. 한옥들이 하나 둘 사라지며 옛 향기가 사라져가는 동네에 이 집은 오아시스로 남아 있습니다.

한무숙 문학은 다양한 주제를 다루며, 치밀한 심리묘사, 정확한 언어구사,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과 역사의식, 세계성으로 한국 문학사에 공헌한 바 큽니다. 이 문학관은 한무숙 문학의 대부분의 산실이었습니다.

따라서 이 문학관은 향정과 그 부군 백농(栢?) 김진흥(金振興) 선생 내외분이 창작 활동을 하며 반세기를 사신 체취를 체험할 수 있는 곳입니다. 지금은 장남인 저와 아내가 이 집에 살면서 향정ㆍ백농 두 분의 삶을 기리고 그분들의 향기를 전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문학, 특히 한무숙 문학을 사랑하는 분들의 격려와 지도편달, 그리고 건설적인 조언은 저희들에게 큰 힘이 될 것입니다.

한무숙 문학관장  김호기